포토 갤러리

  [길] 김치 담기
  글쓴이 : 나무언냐     날짜 : 08-02-09 01:35     조회 : 1935    

인제 김치는 내 차지가 되었다.
  솜씨도 없는데 그걸 손님  테이블에 내려니 넘 부끄부끄....
  약간 익은 김치가 좋은데 넘 급하게 담는건 아닌지...


ssung   08-02-20 11:48
화이팅^^


상호명: 행복한찻집 | 대표: 이창호 | 개인정보관리책임자: 이창호
대구광역시 북구 산격3동 1331-2번지 3층 | 무단이메일주소수집거부
Tel: 053-955-5465 | Fax: 053-955-5466 | kagyu@hanmail.net
공정거래위원회 표준약관사용